[요즘 북한은] 김정은 올해 첫 현지지도…1만 세대 살림집 착공식 외 / KBS 2021.03.27.

온라인으로 보려면 동영상을 클릭하세요.

[요즘 북한은] 김정은 올해 첫 현지지도…1만 세대 살림집 착공식 외 / KBS 2021.03.27.

北 김정은 '평양 주택 5만 세대' 착공식 참석..."도전과 장애 혹심" / YTN자세한 내용은

北 김정은 '평양 주택 5만 세대' 착공식 참석...'도전과 장애 혹심' / YTN

[클로즈업 북한] 보통강변에 웬 고급 주택?…김정은식 선물 통치 / KBS 2021.09.04.자세한 내용은

[클로즈업 북한] 보통강변에 웬 고급 주택?…김정은식 선물 통치 / KBS 2021.09.04.

[클로즈업 북한] 북한판 부동산 해법은…평양 신도시 허와 실 / KBS 2021.04.03.자세한 내용은

[클로즈업 북한] 북한판 부동산 해법은…평양 신도시 허와 실 / KBS 2021.04.03.

[클로즈업 북한] 이번엔 ‘평양 속도’…성과급으로 경쟁 유도 / KBS 2021.05.29.자세한 내용은

[클로즈업 북한] 이번엔 ‘평양 속도’…성과급으로 경쟁 유도 / KBS 2021.05.29.

평양살림집 건설 북한 전체가 '들썩' (2021.03.27/통일전망대/MBC)자세한 내용은

평양살림집 건설 북한 전체가 '들썩' (2021.03.27/통일전망대/MBC)

김정은 새해 첫 현지지도는 경제 현장…정면돌파 강조 (2020.01.07/뉴스투데이/MBC)자세한 내용은

김정은 새해 첫 현지지도는 경제 현장…정면돌파 강조 (2020.01.07/뉴스투데이/MBC)

평양 주택 착공식 나타난 김정은, 올해 첫 현장행보...中 대북지원 재개되나? / YTN자세한 내용은

평양 주택 착공식 나타난 김정은, 올해 첫 현장행보...中 대북지원 재개되나? / YTN

김정은, 평양 보통강 주택건설현장 또 시찰...조용원 비서 동행 / YTN자세한 내용은

김정은, 평양 보통강 주택건설현장 또 시찰...조용원 비서 동행 / YTN

[요즘 북한은] “건설 자재를 평양으로!”…전국에서 생산돌격전 외 / KBS 2021.04.17.자세한 내용은

[요즘 북한은] “건설 자재를 평양으로!”…전국에서 생산돌격전 외 / KBS 2021.04.17.

[북한은 지금] 군 부대보다 민생현장 살림집 총력 (2021.08.28/통일전망대/MBC)자세한 내용은

[북한은 지금] 군 부대보다 민생현장 살림집 총력 (2021.08.28/통일전망대/MBC)

[요즘 북한은] ‘북한 호날두’ 본격 양성…축구학교 또 신설 외 / KBS뉴스(News)자세한 내용은

[요즘 북한은] ‘북한 호날두’ 본격 양성…축구학교 또 신설 외 / KBS뉴스(News)

대규모 재개발 평양도 주택난? (2021.04.03/통일전망대/MBC)자세한 내용은

대규모 재개발 평양도 주택난? (2021.04.03/통일전망대/MBC)

북한도 주택공급 확대…평양 아파트 1만호 건설 착공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)자세한 내용은

북한도 주택공급 확대…평양 아파트 1만호 건설 착공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)

[요즘 북한은] ‘수해 복구’ 평양 당원 복귀…‘열렬’ 환영 외 / KBS자세한 내용은

[요즘 북한은] ‘수해 복구’ 평양 당원 복귀…‘열렬’ 환영 외 / KBS

평양서 1만세대 착공식…김정은 "수도건설역사 이정표"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)자세한 내용은

평양서 1만세대 착공식…김정은 '수도건설역사 이정표'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)

북한 최고 미장공은 누구?…“경쟁 열풍 불어야” 외 / KBS 2021.09.11.자세한 내용은

북한 최고 미장공은 누구?…“경쟁 열풍 불어야” 외 / KBS 2021.09.11.

[풀영상] 北, 탄도미사일 2발 발사... 무력 시위 의도는? | 남북의 창 | 210327자세한 내용은

[풀영상] 北, 탄도미사일 2발 발사... 무력 시위 의도는? | 남북의 창 | 210327

북한 "종전선언할 때 아냐‥美 적대정책 철회가 우선" (2021.09.24/뉴스투데이/MBC)자세한 내용은

북한 '종전선언할 때 아냐‥美 적대정책 철회가 우선' (2021.09.24/뉴스투데이/MBC)

인기있는